도리안의 일기 #997 - 어제 저녁에 방문한 장안근린공원

in hive-101145 •  7 days ago 

IMAGE 2021-07-22 10:02:31.jpg

퇴근길... 간만에 고향 동네에 다시 방문했습니다. 늦은 저녁이라 노을 사진 찍기 좋을 때였지만, 장안동에서 노을 사진 찍을 곳을 찾기는 쉽지 않았죠. 대안으로 장안근린공원에 들러 보았어요. 어두워지는 하늘을 배경으로 사진 찍어보면 괜찮겠더라구요.

IMAGE 2021-07-22 10:02:43.jpg

더운 여름의 늦은 저녁에 녹지로 오니 기분은 좋았어요. 원래 이 곳은 이렇게 나무가 많은 곳이 아니었죠. 어렸을 때 이 곳은 공원이라기보다 운동장 같은 곳이어서 휑했던 곳이었어요. 나무가 많은 지금이 훨씬 좋지만... 어렸을 때의 그 느낌은 아니죠. 그래서 오히려 낯설다는 느낌이 들기도 해요.

IMAGE 2021-07-22 10:02:49.jpg

꽃이 핀 곳도 있지만, 들어가 볼 수는 없습니다. 꽃을 망치면 안 되니까요.

IMAGE 2021-07-22 10:02:54.jpg

IMAGE 2021-07-22 10:09:22.jpg

산책을 마무리 하려는 때... 이 곳은 독서실 앞이었습니다. 길의 바닥이 어렸을 때 모래밭과 똑같네요. 그게 바로 과거의 흔적인 것입니다. 가끔 저는 예전에 살았던 곳에서 과거의 흔적을 찾아보곤 합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사라지고 있죠. 다음에 장안동에 다시 오면, 과거의 흔적들을 사진으로 담아봐야겠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  7 days ago (edited)

교통도 불편한데 굳이 여길 왜왔엉 ㅋㅋ 나 저 독서실 딱 한번 가봄 200원이었는데 ㅎㅎ

돈까스 생각 나서 들른 거... 잊을만 하면 생각나는 옛날 돈까스... ㅠㅠ

추억이깃든 곳은 언제나 아련합니다~~^^

멋진 하루 되세요~~^^

!shop

이벤트 참여 고맙습니다~~

你好鸭,dorian-lee!

@garamee21给您叫了一份外卖!

小龙虾盖饭

吃饱了吗?跟我猜拳吧! 石头,剪刀,布~

如果您对我的服务满意,请不要吝啬您的点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