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화해의 위협…

in hive-196917 •  2 months ago 

연일 말 폭탄을 쏟아내는 북한이 급기야 대남 도발의 상징적 표현인 ‘서울 불바다’까지 꺼내들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7일 논평을 내고 “남조선 통일부가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이니, 판문점 선언의 위반이고 합

의서의 일방적 파기이니, 응분의 책임이니 하는 등에 닿지도 않는 잡소리들을 쏟아내었다”며 “입 건사를 잘못하면

그에 상응하여 이제는 삭막하게 잊혀져가던 서울불바다설이 다시 떠오를 수도 있고 그보다 더 끔찍한 위협이 가해질

수 있겠다”고 했다. 전날 통일부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 것에 대한 반발이다.

‘서울 불바다’ 발언은 1994년 3월 19일 김영삼 정부 때 북한의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를 앞두고 열린 남북 실무대

표 회담에서 처음 나왔다. 당시 북측 대표로 나온 박영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은 남측 실무회담 대표

인 송영대 통일원 차관에게 “여기서 서울이 멀지 않습니다. 전쟁이 일어나면 불바다가 되고 말아요. 송 선생도 아마

살아나기 어려울 게요”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후 남북 관계가 극단으로 치달을 때마다 북한은 ‘불바다’ 카드를 꺼내

들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불바다’ 발언이 나온 건 세 번째다. 북한 6차 핵 실험 한 달 전인 2017년 8월 북한이 미국

본토에 대한 군사 도발을 시사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한이 두 차례 ‘서

울 불바다’ 발언을 꺼내들었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