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내미가 초등학교 4학년 때 주었던 크리스마스 편지

in hive-199903 •  2 months ago 

IMAGE 2021-05-03 13:23:54.jpg

IMAGE 2021-05-03 13:24:01.jpg

버릴 물건들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딸내미가 초등학교 4학년 크리스마스 때 썼던 편지가 눈에 띄었네요. 이건 버리면 안 되죠. 따로 치워 두었습니다. 오랜만에 다시 열어보니 재미있네요. 별 내용이 없으면서도 자식이 쓴 게 재미있는 것이 엄마와 아빠의 마음인 거 같습니다. 이런건 잘 간직해 두었다가 나중에 딸에게 다시 보여줘야죠.

혹시 다른 편지들도 있는지 나중에 찾아봐야겠습니다. 이런 건 중요한 의미이자 추억이니 버릴 수가 없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